본문 바로가기

독도지명

512년에 우산도로 지명이 되었고 1471년 삼봉도 1794년 가지도 1900석도 1906년 독도로 변경되었습니다.

독도의 명칭

독도의 명칭은 일찍부터 기록에 오르내린 울릉도와 관련지어 살펴보아야 한다. 본토 유민 들에 의해서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는 울릉도의 옛이름인 우산국이 신라에 귀속된 것은 6세기 초(512) 였다.

이 사실은 삼국사기 신라본기 지증왕13 (512)년에 '6월에 우산국이 신라에 속했다'는 기록 에서 찾을 수 있다. 이후 울릉도라는 명칭이 정착됨에 따라 그 부속 도서인 독도로 우산이라는 명칭이 이동하게 되었다.

조선 1454년 (세종 14)에 편찬된 『세종실록』 「지리지」 강원도 울진현조에서도 '우산, 무릉 두 섬이 (울진)현 정동(正東) 바다 한가운데 있다'하여 동해 상에 무릉과 우산의 두 섬이 있다는 것을 더욱 분명히 하였다.

신중동국여지승람 독도의 명칭은 일찍부터 기록에 오르내린 울릉도와 관련지어 살펴보아야한다.

1530년 (중종 26)에 편찬된 『신증동국여지승람』 강원도 울진현조에 '우산도, 울릉도가 현의 정동 바다 한 가운데 있다'하여 『세종실록』 「지리지」 의 기록을 잇고 있다. 독도는 조선시대에는 삼봉도(三峰島), 우산도(于山島), 가지도(可支 島)라고 불렀으며, 1899년(광무 3)에 당시 중등과정 신식교육기관에서 활용됐던 『대한지지』 제 1권에 삽입돼 있는 지도 대한전도에는 울릉도 옆에 '于山'이라는 표기 강원도 울진 현에 속해 있던 독도를 1900년 대한제국 칙령 41조에 의해 독도를 울릉군의 한 부속도서 로서 공식적으로 강원도에 편입하였다.

행정지명으로서 '독도'라는 이름은 1906년 울릉군수 심흥택에 의해서 처음 사용되었으며, 1914년 행정구역 개편으로 경상북도에 편입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재 '獨島'로 표기 되는 독도는 '외로운 섬','홀로섬'이 아니라 '돌섬'이 초기 이주민인 전라도 남해안 출신 사 람들에 의해 '독섬'으로 발음되면서 '獨島'로 표기가 되었다. 석도를 훈독 하면 '독섬' 또 는 '돌섬'이 되는데 지금도 울릉도 주민들은 독도를 '독섬' 혹은 '돌섬'으로 부르고 있다.

한편 일본에서는 명치시대 이전에는 독도를 마쓰시마(松島)라 부르다가, 1905년 영토편입 이후부터 다케시마(竹島)라 부르고 있다. 서양에서는 이 섬을 발견한 선박의 명칭을 따라 이름을 붙였는데 1849년 프랑스의 포경선 리앙꾸르호는 독도를 발견하고 '리앙꾸르 암 (Liancourt Rock)' 으로 명명하였고 1885년 영국함선 호네트호 또한 '호네트 암(Hornet Rock)'으로 이름을 지어 자기네들 해도에 등록하게 되었다.

<출처 : 경상북도사이버독도 (http://dokdo.go.kr/)>